상단영역

본문영역

박지훈, 심야 라디오 'STATION-Z' 한 달 여정 성료! 라디오 DJ도 접수한 '만능 엔터테이너'

  • 강대학 기자 010@kukmini.com
  • 입력 2022.10.18 22:11
  • 수정 2022.12.06 16:22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coolFM '스테이션 제트' 보이는 라디오 캡처]

[국민투데이 강대학 기자] 가수 박지훈이 라디오 DJ로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를 입증했다.

박지훈은 18일 방송된 KBS Cool FM 'STATION-Z (스테이션 제트)'에서 '박지훈의 Stay Night' 마지막 방송을 진행했다.

지난 한 달 간 박지훈은 매주 월요일 밤마다 '스테이션 제트'를 통해 심야 라디오 청취자들을 만났다. 나긋한 목소리와 차분하고 재치 넘치는 진행,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펼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거듭났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훈은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여섯 번째 미니앨범 'THE ANSWER'(디 앤서) 컴백 축하 이벤트를 받았다.

자신의 앨범 재킷이 그려진 케이크를 받고 감동한 박지훈은 새 앨범 전곡을 소개하겠다며 알찬 방송을 예고했다.

이후 박지훈은 타이틀곡 'NITRO'(나이트로)를 비롯해 수록곡 'Frame'(프레임), 'Moon&Back'(문앤백), 'Don't Tell Anyone'(돈트 텔 애니원), 'Midnight'(미드나잇)까지 총 6곡을 직접 소개했다. 곡에 대한 비하인드, 자신의 음악적 성장 등 다양한 이야기로도 진심을 전했다.

이와 함께 무반주 라이브를 듣고 싶다는 팬을 위해 'Frame' 한 소절을 불렀고, 그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청취자들의 귀를 녹였다. 또 박지훈은 노래가 나갈 때 즉석에서 춤을 추는 등 보이는 라디오의 매력을 한껏 활용하는 귀여운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팬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박지훈은 '24살 박지훈'에 대해 묻자 "체감이 잘 안 된다. 정말 시간이 빠르게 지나가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며 "팬들과 더 많은 추억을 쌓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24살의 느낌을 표현하기 어렵고 힘든 것 같은데 너무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나만 그런 게 아니길 바란다"고 답했다.

라디오 쇼케이스가 끝난 뒤 박지훈은 "한 시간이 빠르게 지나갔다. 윙디의 'Stay Night' 아쉽지만 잠시 이별을 하게 됐다"라는 인사와 함께 "사실 제 최애 라디오가 '스테이션 제트'다"고 애정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이전부터 정말 예전부터 심야 라디오를 너무 하고 싶었다고 노래를 불렀다. '스테이션 제트'와 운명이었던 것 같다. 다시 '스테이션 제트'에 올 날까지 다른 곳에서도 열심히 노력하고 성장하며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함께한 청취자들에게는 "항상 월요일이 주말에 하는 것처럼 너무 편안했다.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 메이 여러분들과 소통하고 영광스러운 자리 '윙디'를 해서 너무 감사했다"며 "안 보이는 곳에서 열심히 하는 지훈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목소리 심야 DJ는 윙디라고 말씀해주셨다. 감사드린다"며 "저를 잊지 않는 한 다시 돌아오겠다. 많은 분들 뇌리에 저 윙디가, 그리고 '스테이션 제트'가 남았으면 좋겠다. 오늘 밤은 윙나잇"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박지훈은 최근 새 미니 앨범 'THE ANSWER'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NITRO'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국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